먹고 사는 이야기/일상

지금 우리 학교는 (지우학), 식상한 좀비물인가 (스포주의)

아미넴 2022. 2. 17.
반응형

평소에 이제 좀비물은 그만 좀 나왔으면 했고 내용도 뻔할거라고 생각을 했지만 광고를 하도 많이 하길래 어떤지 한 번 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결국 넷플릭스까지 가입하고 보기 시작한게 금방 끝까지 정주행 했네요. 대박까진 아니었지만 나름 나쁘지 않았고 좋은 글감이기도 해서 간단하게 소감을 작성해 보려고 합니다.

 

목차

     

    괜찮았던 부분

    막상 보니까 또 재밌네요 ㅋㅋ 중간중간 새로운 요소들을 가미하여 지루하지 않도록 신경쓴 감독(작가)의 의도도 있어 보이구요. 학교라는 공간도 흥미를 끌기에 충분했습니다.

     

    여기서부터는 스포가 포함되어 있으니 안 보신 분들은 주의해 주세요.

     

     

    대부분의 좀비 영화나 드라마와 마찬가지로 지우학에서도 좀비에게 물리면 이성을 잃고 본능에만 의존하여 행동하는데 아주 가끔 이성을 잃지 않는 내성(?)을 가진 인간(절비)도 있다는 설정은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반면에 빠른 좀비는 이제 더 이상 새롭지 않습니다.

     

    검색을 하다보니 반장(남라, 배우 조이현)이 인기가 많아 보이네요. 저도 반장이 매력이 있다는 생각을 했는데 역시 사람들 생각은 비슷한가 봅니다. 남자는 이국적인 외모를 가진 수혁(로몬)이가 잘 생겼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우즈베키스탄 출신의 고려인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가 양궁 강대국이라서 넣은 캐릭터인지는 모르겠지만 양궁 누나(장하리, 배우 하승리)도 참 매력이 있네요.

     

    아쉬운 설정

    히어로라고 생각했던 온조 아빠는 어렵게 살아남아서 온조를 구하러 왔다가 한 번 구해주긴 하지만 생각보다 허무하게 좀비가 됩니다. 이런 설정은 좀 아쉽게 느껴집니다.

     

    경찰도 키맨 역할을 충분히 할 줄 알았는데 별거 없이 흐지부지 역할이 끝납니다. 초반에 학교 과학실 노트북에 담긴 정보가 중요한 것처럼 나왔지만 생각보다 놀랍지 않았습니다. 결국 감염자들을 다 태워야 한다는데 좀 식상한 설정이고 마지막에 미사일 타격으로 마무리가 됐지만 불로 태워야 한다는 정보와 크게 연관이 없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음식과 물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 너무 잘 버텼습니다. 중간에 비가 와서 갈증을 해소한다는 설정을 넣기는 했지만 등장 인물들이 그 전까지 차츰 기력을 잃어가는 모습을 그렸다면 더 좋았을 것 같습니다.

     

    드라마 중간에 넘어진 효령이를 뿌리친 김지민이 사라졌고 추후 효령과 갈등이 그려질 것으로 기대했지만 김지민은 허무하게 좀비가 됐고 친구들 아무도 지민이를 찾지 않았습니다. 내용이 갑자기 사라진 느낌이었습니다. 이런 식으로 어설픈 설정의 이야기들이 간혹 있었습니다.

     

    마무리

    아쉬운 부분이 간간히 있었지만 여전히 킬링 타임용으로 나쁘지는 않다고 판단됩니다. 시즌2가 나온다면 뻔할거라고 생각하면서도 또 정주행을 할 것 같습니다. 반대로 생각하면 그 정도로 식상하지는 않다는 얘기겠죠.

    객관적인 정보를 보면 공개한지 10일 만에 3억 6천만 이상 시간 누적 시청을 기록했다고 하네요. 넷플릭스 비영어 부문 역대 시청 시간 5위라고 합니다.

     

    저는 평론가도 아니고 그럴만한 필력도 없어서 따로 결론은 내지 않고 적당히 마무리 하겠습니다 ㅎㅎ

    반응형
    그리드형(광고전용)

    댓글0

    💲 추천 글